[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nacpress.com ] 1996년 MBC 청춘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에 출연해 개그뿐만 아니라 연기까지 호평을 받으며 승승장구한 신동엽. 그가 시트콤에 출연하기까지의 우여곡절을 공개해 화제다.


신동엽은 자신이 시트콤에 출연하게 된 배경을 설명한 뒤, “개그맨이 처음 연기를 한다고 했을 때 함께 출연할 연기자들의 반대가 있었다”고 털어 놓았다. 또 그는 “내가 제일 먼저 캐스팅 된 상태였는데, 같이 출연할 연기자들이 내가 출연한다고 하자 ‘개그맨이 연기도 할 줄 아냐’며 출연 여부를 좀 더 생각해보겠다고 하더라”며 당시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 놨다.


이어 신동엽은 “다행히도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나서 출연진들에게 ‘그렇게까지 이야기해서 미안하다’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이야기 하며 <남자셋 여자셋>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 밖에도 변태 연기의 달인 신동엽이 자신이 변태연기에 처음 입문하게 된 계기와 변태연기의 노하우를 공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사진=KBS)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