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nacpress.com ] 닉쿤-빅토리아가 '배드민턴계의 황태자' 이용대 선수를 신혼집으로 초대했다.


평소 '닉쿤의 동갑내기 절친'인 이용대 선수는 닉쿤의 결혼 생활을 관심 있게 지켜보며, 꼭 한 번 두 사람의 신혼집에 가고 싶다고 말해 왔던 터라 닉쿤의 초대에 흔쾌히 응했다고.


빅토리아는 이용대 선수가 방문한다는 얘기를 듣고, '국가 대표' 선수가 집에 온다는 사실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않았으며, 이용대 선수가 평소 f(x)의 설리를 보고 싶어 한다는 얘기를 들은 후 설리까지 초대하는 열의를 보였다.


하지만 닉쿤과 빅토리아는 이용대 선수가 신혼집에 들어서자마자 '쿤토리아 부부사기단(?)'으로 돌변했다. 이용대 선수를 깜짝 놀라게 해주기 위해 합심한 두 사람은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이용대 선수를 속였다고.


쿤토리아 부부, 그리고 처음 만나게 된 이용대 선수와 f(x) 설리가 어떤 하루를 보냈을지는 이번 주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방송된다. (사진=MBC)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