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은 비스트가 진행하는 멜론라디오 스타 DJ ‘B-E-A 유리풀’ 1화 방송을 공개했다.

 

비스트는 “오랜만에 라디오 출연이라 어색하다”면서도 금세 찰떡 같은 호흡과 입담으로 베테랑 그룹다운 입담을 뽐냈다.

 

특히 멜론라디오 스타 DJ 코너의 초대 DJ로서 2015년 3월 ‘야망이 빛나는 밤에’를 진행했던 손동운은 자신이 “스타 DJ 코너에 등장하는 여러 콘텐츠의 창시자였다”면서 멜론라디오에 강한 애착과 자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지난 4일 발매된 비스트의 정규 3집 앨범 하이라이트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자작곡을 앨범에 수록한 양요섭은 “대단히 어려운 작업이었다. 용준형과 이기광을 리스펙트 하게 됐다”고 작업 소감을 밝혔다.

 

새 앨범 ‘하이라이트’의 앨범 리뷰를 봤느냐는 질문에 비스트는 “’믿고 듣는 비스트’, ‘대중의 가수 비스트’와 같은 리뷰들이 기억에 남는다”며 직접 자신들의 앨범을 포장마차, 오로라 등에 비유한 센스 넘치는 앨범 리뷰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수많은 비스트의 히트곡 중에서 팬들이 가장 사랑한 비스트 불후의 명곡 베스트 5도 공개됐다.

 

비가 오는 날엔, 12시 30분, 픽션 등이 순위에 오른 가운데 라이브 실력으로 정평이 나있는 비스트답게 히트곡들을 피아노 반주에 맞춰 폭풍 같은 라이브로 선보여 팬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방송을 마치며 비스트는 “단체로 DJ를 맡으니 너무 신나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하며 “비스트의 멜론라디오는 꼭 들어야 하는 방송 같다.

 

다음주에 2화 방송도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2화 방송의 기대감을 높였다.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