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서울시오페라단은 오는 5월 4일부터 8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공연한다.

 

사랑의 묘약은 시골마을에 사는 젊은 남녀 간의 알콩달콩한 사랑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아름다운 선율을 자랑한다.

 

이번 공연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이탈리아의 연출가 크리스티나 페쫄리와 함께 온 가족이 감상할 수 있는 동화 같은 오페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국내 대표 베이스 양희준 교수를 비롯해 퀸 엘리자베스 콩쿨에서 동양인 최초로 성악 부분 우승을 차지한 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서 활약해온 소프라노 홍혜란과 독일 하노버 극장을 비롯한 유럽 극장에 솔리스트로 활동 중인 테너 허영훈 등 세계 각국에서 활약 중인 한국의 젊은 성악가들이 출연하며 오스트리아에서 활동 중인 민정기 지휘자가 음악을 이끈다.

 

연주는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합창은 스칼라오페라합창이 맡았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