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_capital.jpg 
42억 투입해 47만개의 손세정제 확보, 오늘부터 일선 현장에 배포
25개구청 민원실 등에 신종플루 상담안내소 확대 설치, 필요 시 거점병원 검진 알선
개인 및 가족 행동요령과 다중집합시설 관리자 행동요령 별도 제작 및 배포
24시간 종합상황실 운영. 적외선체온계 열감지기 확보 등 추가대책 마련

 서울시는 28일 오전 신종플루 감염 확산 방지 및 대시민 안심조치를 위한 서울시장 주재 확대간부회의 열고 종합 대책을 논의, 시의회와 협의를 통해 신종인플루엔자 긴급추경예산 500억을 확보 투입하기로 했다.

 오세훈 시장은 “예방대책과 시민 안심대책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번 조치에 이어 열 감지기기 설치 등 2차 대책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말했다.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안심군과 비안심군을 분리해 대응하는 등 효율적 예방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이 날 서울시가 논의한 주요 골자는 ▴공공시설 및 대중집합시설에 손세정제 및 손세척기 보급 ▴25개 구청 민원실 등 자치구 여건에 따라 신종플루 상담 및 안내소 설치 운영 ▴개인별, 다중집합시설별 시민 행동 요령 배포 ▴종합지원을 위한 서울시 24시간 상황실 운영 등 네 가지다.

 첫째, 신종플루의 급속한 확산 차단을 위해선 개인 위생관리가 핵심이라는 점에서 공연 문화시설 등 서울시가 관리하는 모든 집단생활 및 다중이용시설, 지하철 역사 화장실에 손세정제 및 손세척기를 설치 지원한다. 우선 서울시는 42억을 투입해 47만개의 손세정제를 확보해 오늘(28일)부터 일선 현장에 배포하기로 했다. 또 민간 사업장에도 손세정제 사용을 적극 권고할 계획이다.

 둘째, 서울광장에 운영 중인 상담 안내소의 불안감 해소 효과가 크다는 판단 아래 25개 구청 민원실에 신종플루 상담 안내소를 확대 설치, 시민들이 궁금해 하는 신종플루 증상을 즉석에서 상담하고 필요할 경우 인근 거점병원에서의 검진을 알선 및 안내한다.

 셋째, 신종플루가 치사율은 낮지만 전염 속도가 높기 때문에 개인의 사전 위생관리가 중요하므로 손씻기 등 개인 및 가족 행동요령과 다중집합시설에서 관리자 매뉴얼을 각각 별도 제작, 배포한다.

 넷째, 서울시청 내에 신종플루의 확산 상황과 거점병원 관리 및 이동상담실 운영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종합상황실을 설치, 24시간 운영한다. 종합상황실에서는 지역별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한 신속 대응 및 상황을 종합해 수시로 관련 대책을 수립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확보된 추경을 활용해 적외선체온계 열감지기를 확보하는 등 추가 대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고가인 열감지 기기가 병원, 학교, 공공시설 등에 우선 설치돼 신속한 증상 판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