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제너럴 모터스(이하 GM)의 시보레 볼트(Chevrolet Volt)가 세계 유수의 자동차 전문 매체인 ‘모터트렌드’가 뽑은 ‘2011 올해의 차(2011 Car of the Year)'에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매년 승용차, SUV, 트럭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올해의 차를 선정해오고 있으며, 시보레 볼트는 모터트렌드가 2011년형 미국 시판 모델을 대상으로 디자인, 엔지니어링, 연비, 안전성, 가격경쟁력 항목을 종합 평가한 결과, 승용차 부문 ‘2011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은 것.

모터트렌드는 “시보레 볼트가 처음에는 그저 과학적인 실험에 불과할 것이라고 생각했으나 정말 대단한 성과를 이뤄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한 “볼트는 GM이 처음에 구상한 차량 컨셉트를 실현시켜 더 부드럽고, 조용하며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전기자동차의 성능을 자랑하는 동시에, 기존 전기차의 약점인 주행거리 한계를 극복했다. 볼트는 더 낮은 유지비로 소비자에게 실익을 가져다 주는 동시에 승용차로서의 완벽한 성능을 구현하는 차량”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GM 글로벌 제품 개발 부문 톰 스티븐스(Tom Stephens) 부회장은 “시보레 볼트가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하며, 자동차 역사에 이정표가 될 혁신적인 차량을 생산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볼트의 두드러진 특징이자 장점은 추진동력 시스템. 볼트는 배터리 방전 후에도 주행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전기차로서 총 주행거리는 563km(350마일)에 달하며, 배터리 주행모드에서는 배출가스 없이 주행환경에 따라 40~80km(25~50마일)를 주행한다. 배터리가 모두 소진되면 소형 가솔린 엔진이 구동하며 전기를 공급해 최대 483km(300마일)를 추가로 운행할 수 있다.

볼트는 시보레 역사상 가장 뛰어난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자랑하며, 볼트의 혁신적인 에어로 다이내믹(Aero Dynamic) 디자인은 공기저항을 효과적으로 줄여 주행 시 연료소모를 감소시킨다. 이를 통해 볼트는 배터리 구동 시 약 13km(8마일), 추가 주행 모드 시 64km(40마일)의 추가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했다.

한편, GM DAEWOO는 내년 볼트 양산 모델을 국내로 들여와 시험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기자동차에 대한 한국 고객들의 인지도를 높이고, 국내 전기차 인프라, 고객 반응, 도로 여건 등 볼트의 한국 시장 출시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다각적인 조사를 펼쳐 나갈 계획.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