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 점도는 낮게, 주행 스타일과 환경에 맞게 선택할 것
 
[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엔진오일은 금속마찰로 인한 마모예방, 밀봉작용, 세정작용, 방청작용 냉각작용 및 소음방지 등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요즘처럼 쌀쌀한 날씨에는 오일이 굳기 쉬워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엔진오일의 점도와 맑기를 자주 점검해야 할 뿐 아니라 엔진 오일의 선택에 있어서도 보다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밀러스 오일 한국 총판 양주용 대표는 “올해는 특히 한파가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예보가 있다. 요즘 엔진 오일은 대부분 사계절용이지만 겨울철에는 평소 쓰는 엔진오일의 점도를 한 단계 묽은 것으로 낮춰서 쓰는 것이 좋다. 점도가 낮으면 찬 온도에서도 오일의 윤활성이 상대적으로 좋기 때문이다.” 라고 전했다.

 
예를 들어 평소 5W40을 썼다면 겨울에는 5W30을 쓰는 것이 좋다. W는 Winter의 약자로 앞쪽의 숫자는 저온에서의 점도유지 정도를 나타내며 하며 숫자가 낮을수록 점도가 낮고 높을수록 점도가 높음을 뜻한다. 뒤쪽의 숫자는 고온에서의 점도를 기준으로 이 또한 숫자가 낮을수록 저점도, 높을수록 고점도임을 가리킨다.

 
기후 상황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레이싱카들은 겨울철에 어떤 오일을 쓸까? 밀러스 오일과 후원 협약을 맺은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의 이갑헌 치프는 “레이싱카는 경기 중 항시 고출력을 유지해야 하므로 0W30이나 0W40같이 극한의 상황에서도 유막을 잘 형성하고 저온에서도 시동성이 좋은 제품들을 사용하는 편이다.” 라고 설명했다.
 

이와 같이 계절뿐만 아니라 각 차량의 엔진상태나 운전 조건에 적합한 점도의 오일을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다. 굳이 구분을 하자면 우리나라에서 0W30, 0w40의 엔진오일은 신차 및 겨울철에 유리하고 5W30, 5W40, 10W30, 10w40의 오일은 겨울을 포함하여 4계절을 폭넓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라 할 수 있다. 10W50, 10W60, 15W50의 점도는 고RPM을 많이 쓰는 가혹한 운전조건에 맞는 오일이라고 할 수 있다. 디젤차량의 경우 겨울철에는 5W40과 10W40의 점도가 일반적이다.
 

국내에 수입된 지 약 2년 정도된 밀러스 오일은 운전자들의 주행환경과 차량에 맞는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엔진오일의 경우 1만원에서 3만원 사이의 중저가임에도 정숙성과 연비 개선에도 탁월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