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호 기자 / monohh@nacpress.com ] 기아자동차는 2일(현지시간) 호주 유력 자동차 전문지 ‘ECOcar’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에 K5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ECOcar’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는 한 해 동안 주행 테스트를 거친 모델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전문 기자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연비를 비롯 스타일, 주행성능,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 공정한 투표로 최고의 1개 모델에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올해의 차’는 호주시장에 출시된 2011년형 차량 60여대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그 중 기아차의 K5가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ECOcar’ 편집장 크리스 뮬레(Chris Mullet)은 “지난 1년 동안 시승해본 많은 차량 중 K5가 가장 인상적인 차량이었다”며 “K5는 디자인이 멋질 뿐만 아니라 주행성과 경제성에서도 탁월한 차량이었다”고 호평했다.

기아차 호주판매법인 토니 발로우(Tony Barlow)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지금까지 K5가 매력적이라는 반응을 많이 받아왔지만 이번 수상을 통해 K5의 뛰어난 가치를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게 됐다”고 밝혔다.

‘ECOcar’는 호주의 유력 잡지그룹인 모토링 매터스(Motoring Matters)社에서 분기별로 발행하는 자동차 전문지로, 호주 내 1위 항공사인 콴타스(Qantas) 항공사의 호주전역 공항 라운지를 통해 보급되고 있다. 특히 ‘ECOcar’는 연간 1,200만명의 여행객을 잠재적인 독자층으로 확보하고 있어 K5의 이번 ‘올해의 차’ 수상이 기아차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올 1월 K5를 호주시장에 출시한 이래 세련된 디자인과 뛰어난 동력성능으로 현지 언론과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기아차 호주법인은 지난 5월 2,354대를 호주시장에 판매해 전년 동기대비 15.7% 증가했으며, 호주 내 시장점유율도 역대 최대치인 3.2%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NAC미디어 한호 기자 / monohh@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