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호 기자 / monohh@nacpress.com ] 기아자동차는 31일 화보 제작발표회 참석차 방문한 ‘미란다 커’에게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편안하게 일정을 마칠 수 있도록 K5 하이브리드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한다.

기아차는 K5 하이브리드를 웰빙과 건강, 섹시, 청순을 테마로 한 ‘미란다 커’ 화보 촬영에 제공 했을 뿐만 아니라 방한 일정 동안에 의전차량으로 지원해 친환경차인 K5 하이브리드의 뛰어난 디자인과 성능을 알릴 계획이다.

기후 변화 문제 대처와 지속 가능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한 시간 동안 전등을 끄는 ‘지구촌 전등 끄기 2011(Earth Hour 2011)’의 글로벌 홍보 대사인 ‘미란다 커’는 1997년 데뷔하여 현재 의류 전문 브랜드인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로 활동하고 있고, 지난해엔 할리우드 스타 올랜도 블룸과 결혼 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기아차 관계자는 “글로벌 친환경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미란다 커’는 K5 하이브리드 이미지와 잘 어울려 의전차량을 지원하게 됐다”며 “이번 방한을 통해 K5 하이브리드를 직접 체험함으로써 기아차를 좀 더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가 ‘미란다 커’에게 의전차량으로 제공한 K5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전용 누우 2.0엔진과 6속 자동변속기, 30kW급 전기모터, 엔진클러치를 병렬로 연결해 엔진 출력 150마력, 전기모터 출력 41마력 등 총 191마력의 최고출력을 확보하고 공인 연비 21km/ℓ 를 실현한 친환경 차량이다.

특히 K5 하이브리드는 출시 이후 5월 한 달간 2천 대 이상 계약 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NAC미디어 한호 기자 / monohh@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