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김영원)는 백제의 도성유적으로 알려진 풍납토성(사적 제11호)에 대한 제7차 발굴조사를 실시하여 한성백제시대(漢城百濟時代) (B.C.18~A.D.475) 건물지 4동 등 총 100여 기의 유구를 확인했다.

특히, 올해 처음 조사된 적심시설 및 초석 건물지는 그동안 풍납토성에서 확인되었던 수혈 주거지와는 구조적으로 큰 차이가 있어 당시 풍납토성이 백제 초기의 왕성이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적심시설은 너비 1.8m, 깊이 0.5m로 흙을 파내고, 그 공간에 흙과 강자갈들을 섞어 채워 넣고 윗부분을 황색점토로 단단히 다져 만들었다. 지상에 세워진 적심시설 건물에서는 일상생활과 관련된 시설이 확인되지 않고, 규모가 대형인 점으로 미루어 기원후 4~5세기경에 만들어진 관청이나 종교시설 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비슷한 시기에 강자갈을 사용한 적심시설 건물은 고구려의 환도산성과 국내성 내부에서도 확인된 적이 있어 고대 건축기술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써 평가되고 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