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22년 위스키 출시, 기존 위스키 시장의 21년 제품과 차별화
고급스러운 수공예 도자기 패키지로 국산 토종 위스키로서의 입지 확보
최고의 품질력과 합리적인 가격대로 21년 시장 성공적 진입 예상


[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종합주류회사 ㈜수석밀레니엄은 자사 브랜드 ‘골든블루’ 라인의 수퍼 프리미엄급 위스키인 ‘골든블루 22년’을 출시, 국내 최초로 22년 위스키를 새롭게 선보였다.

 
오는 8일 출시하는 '골든블루 22년'은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게 블렌딩된 최상급 영국산 원액을 장인정신으로 만든 고급스러운 수공예 도자기에 정성스럽게 담은 국내 최초의 22년산 위스키로, 국산 토종 위스키 의미를 담아 위스키의 맛과 향부터 디자인까지 한국인의 취향에 맞도록 특별히 제조되었다.

 
국내 위스키 업계 최초로 36.5도 위스키를 출시한 데 이어 기존 21년 위스키 시장에 ‘22년 위스키’라는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인 수석밀레니엄은 이번 제품 출시를 통해 ‘골든블루 12년’, ‘17년’, ‘22년’이라는 완벽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골든블루 22년’은 합리적인 가격대와 전략적인 마케팅으로 작년 출시 이후 전국 고급업소에서 사랑 받고 있는 ‘골든블루 17년’과 더불어 최고급 럭셔리 위스키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수석밀레니엄 관계자는 “경쟁 제품 대비 높은 연산과 합리적인 가격은 기존 21년 시장에서 상당한 경쟁력으로 작용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뛰어난 품질과 품격뿐 아니라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수퍼 프리미엄급 위스키로써, 출시 첫해 위스키 시장점유율 10% 달성을 위해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위스키 12년, 17년 시장은 전년 대비 상대적으로 위축된 데 비해, 21년 시장은 약 12%나 성장한 만큼 ‘골든블루 22년’ 출시가 국내 위스키 시장의 판도변화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지 앞으로의 추이가 주목된다. 골든블루 22년(450ml)의 제품 출고가는 79,200원 (VAT 포함)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