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서울시극단은 2016 서울시극단 창작플랫폼-희곡작가 프로그램의 작가로 송경화(33세), 김아로미(30세)를 선정하였다.

 

지난 6월7일부터 6월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 창작플랫폼-희곡작가 참여자 모집에는 총36명의 젊은 작가들이 지원하며 18: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김광보 단장은 “독창적인 글쓰기를 시도하는 젊은 작가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서 반가웠다.”고 밝혔다.

 

송경화, 김아로미 두 작가는 7월 21일에 가진 첫 만남을 시작으로 약 5개월간 주 1~2회 김광보 연출과 고연옥 작가의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하여 무대상연을 우선 전제한 창작 희곡 각 1편을 집필, 완성하게 된다.

 

선정자들은 멘토링 프로그램 이외에도 창작지원금과 연말 서울시극단 단원이 참여하는 독회공연 무대를 제공받는다.

 

또한 최종 완성된 작품은 그 완성도에 따라 추후 서울시극단 공연으로 추진이 검토될 예정이다.

 

창작플랫폼-희곡작가는 한국 연극의 미래가 될 수 있는 신진 예술인을 발굴하고 양상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5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2015년 창작플랫폼-희곡작가 프로그램의 작가로 선정된 2명의 작가(김경민, 이보람)는 멘토(고연옥 작가)의 지도 아래 <네가 있던 풍경(이보람 作)>, <너와 피아노(김경민 作)> 두 작품을 집필 하였으며, 두 차례 진행된 낭독공연을 통하여 전문가 및 관객들의 평가를 통한 지속적 대본 수정을 통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집필한 바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