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뉴스 애니한닷컴)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G-20 국가의 관광장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제2차 T20관광장관회의가 오는 10월 충남 부여에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충남 부여 롯데리조트와 백제문화단지에서 제2회 T20관광장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주 행사장인 부여 롯데리조트와 백제문화단지는 각각 올해 8월, 9월에 개장예장으로, 백제문화단지에서는 사비성, 백제재현촌 등 1400년전 백제를 경험할 수 있다. 장관회의 기간중에는 “1400년 大백제의 꿈”을 주제로 ‘2010 대백제전’(9.18~10.17)이 개최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조현재 관광산업국장은 “2010년 대충청방문의 해에 T20 관광장관회의를 부여에서 개최하게 되어 의미가 깊다. G20국가 관광장관들에게 우리 백제문화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번 T20와 내년 UNWTO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아시아 제일의 MICE 개최지로 도약하는 전기로 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MICE : Meetings, Incentives, Conventions, Exhibitions

T(Tourism)20 관광장관회의는 G20 정상들에게 ‘세계경제 촉진제’로서 관광산업의 중요성을 부각시키고자 제18차 UNWTO총회(‘09.10, 카자흐스탄)에서 창설되었다. 동 회의에는 G20국가 관광장관, UNWTO 사무총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UNWTO와 G20국가 관광장관들은 동 회의에서 ‘T20 장관선언문’을 채택, G20 정상회의에 전달할 예정이다. UNWTO는 작년 4월 제2차 G20 정상회의에 “관광은 경제발전, 녹색성장 등에 영향력이 큰 산업”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