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호 기자 / monohh@nacpress.com ] 한국맥도날드(대표 션 뉴튼)는 지난 29일(일) 서울과 강릉을 잇는 영동고속도로에 위치한 용인 휴게소(하행)에 고속도로 휴게소 내 첫 매장인 ‘용인 휴게소점’을 오픈했다.

맥도날드 용인 휴게소점은 서울과 사계절 관광지로 유명한 강릉을 연결하는 영동고속도로의 용인 휴게소 내에 위치해 강원도를 찾는 주말 나들이 고객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용인 휴게소는 서울에서 출발한 여행객들이 들를 수 있는 영동고속도로의 첫 번째 휴게소로서 방문객이 많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맥도날드는 이번 용인 휴게소점 오픈을 통해 여행 중 쉬어가는 공간인 휴게소를 찾는 고객들에게 좋은 품질의 음식과 더욱 즐겁고 편안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매장에서 주문 시 음식을 바로 만들기 시작해 주문 후 60초 안에 고객에게 신선하고 따뜻한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주방 시스템인 ‘메이드 포 유(Made For You)’를 설치함으로써 고객들은 더욱 빠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용인 휴게소점은 용인 휴게소 푸드코트 내 30평형의 공간에 오픈했으며, 추후 24시간 영업으로 다양한 시간대에 맥도날드를 찾는 고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한국맥도날드는 현재 전국에서 약 24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5년까지 500개의 매장을 오픈하는 한편, 고속도로 휴게소 내 매장 등 고객편의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매장을 확대 오픈할 계획이다.

 

 

NAC미디어 한호 기자 / monohh@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