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 NAC미디어 뉴스팀 / hanu@nacpress.com ] 누군가의 단순한 분노가 부른 가장 잔인한 범죄, ‘묻지마 살인’. 경찰도 법도 심판하지 못한 이유 없는 살인을 향한 한 형사의 분노를 그린 <무법자>(제작: 청강스토리㈜/ 배급: N.E.W)가 2010년 3월 개봉을 앞두고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가장 잔인하고 공포스러운 범죄, ‘묻지마 살인’이라는 소재를 다룬 <무법자>는 아무 이유 없이 희생된 자들을 마주한 강력반 형사의 분노와 법도, 경찰도 심판하지 못한 범인들을 향한 복수를 그린 영화. 한 여성의 위급한 비명 소리로 시작하는 <무법자>의 티저 예고편은 생생한 범행 장면과 각 해 마다 무섭게 증가하는 묻지마 범죄의 실제 발생 건수 등의 자막으로 그 실체와 현실적인 공포를 느끼게 한다.


특히 이 묻지마 범죄가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은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지점이다. 1분 남짓한 짧은 영상만으로도 ‘묻지마 살인’에 대한 심각성과 이를 둘러싼 사건 전개를 긴박하게 담아낸 <무법자>의 티저 예고편은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과 함께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배우 감우성의 변신으로 예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드라마 ‘연애시대’와 영화 <내 사랑>에서 부드러운 멜로 가이의 모습으로 여성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감우성이 불특정 다수를 향한 무차별적인 범죄에 분노를 느끼는 강력반 형사 ‘오정수’로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것. 예고편의 엔딩, “이제 세상을 좀 바꿔보면 어떨까?”라고 말하는 그의 나지막하지만 힘있는 목소리는 감우성이 뿜어낼 카리스마 넘치는 형사 연기와 묻지마 살인을 향한 주인공의 분노가 어떤 결말로 치달을지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최근 그 발생건수가 급증하며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묻지마 살인’을 소재로 한 영화 <무법자>는 리얼하고 강렬한 비주얼과 감우성, 장신영, 이승민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가운데 현재, 후반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오는 3월 대한민국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