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뉴스팀 / hanu@nacpress.com ] 이제, 최고의 여자 스타들뿐 아니라 최고의 남자 스타들의 솔직담백한 삶의 이야기까지 함께 펼쳐진다. 


글로벌 뮤직 엔터테인먼트 채널 MTV는 분야별 최고의 여성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그린 MTV 히트작 ‘걸스 온 탑’ 시리즈의 성공에 힘입어,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최고의 ‘남성’들의 이야기를 듣는 ‘가이즈 온 탑’을 2010년 새로운 자체제작 프로그램으로 선보인다. 


‘가이스 온 탑’은 남자 스타들의 일에 대한 성공 스토리와 라이프스타일, 패션과 취미, 관심사, 꿈 등을 진솔하게 풀어놓고, 가까운 지인들이 이들의 진짜 면모까지 속속들이 밝히는 내용으로, 한 마디로 ‘걸스 온 탑’의 남성 버전이다.


방영은 ‘걸스 온 탑’의 정규 방송시간과 동일해 주별로 ‘걸스 온 탑’과 ‘가이즈 온 탑’을 번갈아 방영한다는 계획이다. 시청자들은 한 달에 두 명씩 MTV가 꼽은 최고의 남녀 스타들을 만날 수 있게 된 셈.


한편  ‘가이즈 온 탑’의 첫 주인공은 영화 <식객>의 주연 자리를 꿰차고 당당히 돌아온 남성미 넘치는 배우 ‘진구’가 장식한다. 그의 인생에 대한 풀 스토리는 총 2부작으로 제작되어 오는 30일 토요일 밤 10시에 제 1부가 첫 방송된다. 


드라마 ‘올인’에서 이병헌 아역으로 데뷔, 각종 영화에서 조연으로 출연하며 청룡영화상, 대종상 등에서 조연상을 거머쥔 연기파 배우 진구는 촬영 내내 털털함으로 무장한 즐거운 자신감을 보여줬다. 


진구는 올인 캐스팅 당시 비화를 꺼내며 수 천명이 몰릴 줄 알았던 이병헌 아역 오디션에 3명밖에 오지 않아 배역을 맡으리라 믿으며 긴장조차 하지 않고 편하게 연기를 했단다. 또 영화 <기담> 촬영 당시 시체와 30시간 넘게 배드신을 찍다 보니 나체로 촬영장을 돌아다니는 것이 무척 편했다며, “더 늙기 전에 옷을 벗고 싶다”는 말로 누드 촬영에 대한 거침없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영화 <마더>로 진구와 특별한 인연을 쌓은 봉준호 감독도 출연, “<마더>에서 진구는 120%를 보여 준 비장의 히든 카드”였다며 그의 열정과 연기력을 높이 샀다. 둘은 <마더> 전까지 한 번도 본 적이 없었지만, 각종 시상식에서 보여진 진구의 모습만으로 봉감독이 시나리오를 써서 출연을 제안하고 시나리오를 읽은 진구가 자신과 캐릭터가 너무나 일치해 곧바로 수락했다는 독특한 만남의 일화를 갖고 있다. 영화 <마더> 속 ‘진태’역은 그렇게 탄생한 것.


‘걸스 온 탑’과 '가이즈 온 탑' 양 프로그램 모두를 총괄 제작하는 이한형PD는 “타 프로그램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스타일 다큐로 시청자들이 브라운관 안의 스타와 공감하고 함께 호흡할 수 있는 한층 더 깊이 있고 진솔해진 스타들의 진짜 이야기들을 전해 주겠다”고 말했다. 또, “‘가이즈 온 탑’은 남자 스타들을 만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한층 더 스타일리쉬한 영상미와 알찬 정보들로 여성 시청자들뿐만 아닌 남성 시청자들까지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취미로 ‘건담 프라모델’을 조립하는 섬세함도 간직한 전도유망한 배우 진구의 이야기는 오는 30일 토요일 밤 10시, ‘가이즈 온 탑’에서 만날 수 있다. 


[방영 스케쥴]

- 1부 첫 방영: 1월 30일(토) 밤 10시

- 2부 첫 방영: 2월 6일(토) 밤 10시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