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lge_5colorlaptopmt.jpg
신세대 겨냥, 5가지 파스텔 톤 색상으로 개성 있는 스타일 연출
노트북에 편리하게 연결, 그래픽 등 다양한 용도에 적합
47센티미터(18.5인치), 54.6센티미터(21.5인치) 와이드 화면에 3만대 1의 최고 명암비 구현
접이식 스탠드 적용, 노트북 화면과 같은 높이로 맞출 수 있어
 
 LG전자가 20일 신세대를 겨냥한 다섯 가지 색상의 노트북용 모니터 ‘플래트론 W30시리즈’(모델명 : W1930S, W2230S)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노트북과 넷북을 많이 사용하는 개성 있는 신세대를 겨냥해 ▲애플민트(Apple Mint) ▲젤리핑크(Jelly Pink) ▲오레오(Oreo) ▲하와이안(Hawaiian) ▲블루베리(Blueberry) 등 5가지 파스텔 톤 색상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는 넷북 제품들과 특히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그래픽 작업이나 영화, 게임 등을 할 때 노트북의 작은 화면이 다소 불편해 추가로 대화면이 필요한 소비자들에게 적합하다.  검정색과 흰색이 대부분이었던 LCD 모니터 시장에 단일 모델에 다섯 가지 색상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7센티미터(18.5인치)와 54.6센티미터(21.5인치) 와이드 화면에 3만대 1의 최고 명암비를 구현한다.  또, 제품 뒷면에 접이식 스탠드를 채택, 노트북과 모니터 화면의 높이를 맞출 수 있어 화면이 하나로 연결된 듯한 효과도 준다.

최근 세계적으로 노트북 시장이 데스크톱 시장을 앞지르며 수요가 크게 늘어난 데 발 맞춰 향후 노트북용 모니터의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지역본부 HE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무채색 컬러가 대부분인LCD 모니터 시장에서 다양한 색상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요구를 만족시킴으로써 컬러 열풍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