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ail.jpg 
쾌속전철로 오이, 버섯 따기 체험에 관광까지
농촌체험과 함께 관광까지 즐기는 1석2조 급행전철이 운행

코레일(사장 허준영)은 천안시농업기술센터와 손잡고 오이 따기, 버섯 따기 체험과 함께 지역 명소를 관광하는 농촌체험관광 급행전철을 운행한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24일과 11월 14일 두 차례 운행하며 각각 인천-천안과 의정부-천안 구간을 운행한다. 이번 급행전철은 오이 따기와 버섯 따기 중 하나를 선택하는 농촌체험과 더불어 독립기념관, 광덕사, 자연누리성 등 지역 명소 관광을 함께 하게 된다.

 한편, 10월 24일 운행열차는 인천 주안역을, 11월 14일 운행열차는 의정부역을 각각 출발하며 인근의 주요 역 정차 후 바로 천안역까지 직행하게 되어 갈아타는 번거로움이 없다. 저렴한 이용가격은 또 다른 장점이다. 전철요금, 점심, 체험비등을 모두 합쳐 17,000원 선에 불과하다. 코레일과 천안시 상호간 협력에 따라 이용가격을 갖추었으며 그 혜택은 고스란히 이용자에게 돌아가게 된다. 

 코레일 박형태 광역영업팀장은 “농촌체험-관광 급행열차는 천안지역의 체험농장과 명소를 연계한 일일 체험상품이다. 주말에 수도권을 벗어나 도로체증 없이 편리하고 안전한 전철을 이용하여 농촌 체험과 지역 관광을 함께 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타 문의사항에 대해 인천-천안행(10월24일)은 서부본부(02- 2639 -3879) 로, 의정부-천안행(11월14일)은 동부본부(02-913-1788, 02-32 99-7872)로 문의하면 된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