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_parkjychoids.jpg
결혼식 장소는 두 사람이 함께 다니는 교회, 조용히 비공개로 치를 예정

[ NAC미디어 한우영 기자 / hanu@anihan.com ] 방송인 박지윤과 아나운서 최동석이 4년간에 연애 끝에 드디어 오는 9월 11일(금) 오후 1시, 백년가약을 맺는다.

지난 2004년, KBS 아나운서로 함께 입사한 두 사람은 지난 2007년 초, 공식 연인 사이임을 당당히 밝히며 방송과 공식 석상을 통해 애정을 과시해 왔다. 특히 박지윤의 프리 선언 후 두 사람은 각자의 활동 영역에서 열심히 방송활동을 해 왔으며,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더욱 더 자유로운 데이트를 즐기는 등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 왔다.

또한, 박지윤은 연애 초기 최동석 아나운서가 다니는 교회에 함께 다니면서 사랑을 키워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기에 이번 결혼식 역시 두 사람이 현재 다니고 있는 교회에서 치를 예정이며 친, 인척과 지인들을 모시고 조용히 비공개로 진행 될 예정이다.

이에 박지윤은 “결혼식 일정이 얼마 남지 않아 바쁜 나날을 지내고 있어 결혼을 앞두고 있는 신부라는 사실이 믿겨 지지 않는다.”며 “조촐한 결혼식을 위해 비공개로 치러지게 된 점 많은 양해 부탁 바라며 팬 여러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더욱 더 예쁜 사랑 키워나가겠다.”고 전했다.

지난 방송을 통해 “사랑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책임을 지키는 사랑을 하고 있다.”고 말 한바 있는 박지윤은 최동석 아나운서와의 결혼을 통해 그 소중한 노력의 결실을 이루게 되었다. 새로운 시작을 함께할 이들에게 많은 행복이 전해지길 기대한다.

한편, 박지윤은 M.NET <와이드 연예 뉴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문 MC로써 활발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KBS)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