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지필름이 앨리웨이 광교에서 ‘인스탁스 미니11’ 렌털 서비스를 상시 진행한다.

‘우리동네 문화골목’을 표방한 앨리웨이 광교는 개성 있는 지역 상점과 브랜드가 입점해 있는 라이프스타일센터이다.

다양한 예술문화공연이 진행될 뿐 아니라, 유통업계 최초 실외 배달 로봇 서비스처럼 방문객과 지역주민을 위한 콘텐츠를 도입해 지역 명소로 자리를 잡았다.

‘인스탁스 미니11’ 렌털 서비스는 세계적 설치미술가 자넷 에힐만의 ‘Earthtime Korea’ 전시와 동시에 시작된다.

10월 11일까지 진행되는 전시 기간 동안 앨리웨이 광교 방문객은 날씨, 시간, 계절 등 현장의 환경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섬유 조형물을 인스탁스 카메라로 담는 이색적인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전시가 끝난 이후에도 렌털 서비스는 계속해서 이용할 수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