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가 브랜드 99주년을 기념해 한정판으로 ‘트릴로지 백팩’ 2종을 출시했다.

밀레 99주년 한정판 ‘트릴로지 백팩’ 2종은 1987년 인류 최초 첫 에베레스트 무산소 등정에 성공한 전설적 산악인인 라인홀트 메스너가 착용했던 밀레 배낭을 복각한 빈티지한 디자인의 등산 배낭이다.

밀레 ‘트릴로지 36’은 일일 장거리 산행에 적합한 36L 배낭으로 프리 플렉스 등판 시스템을 적용해 착용자의 움직임에 맞춰 능동적인 밀착감을 선사한다.

이로 인해 어깨, 등, 골반뼈 위쪽으로 소지품의 무게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킨다.

제품 전체적으로 겉면은 가볍고 내마모성이 우수한 로빅 원단으로 제작되어 산행 중 생길 수 있는 스크레치에 강하다. 아울러 확장형 후드를 활용해 수납 공간을 최대로 확보 할 수 있다.

첨부
이 뉴스 링크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