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30일 광화문 본사에서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양자 컴퓨팅에 대한 이해를 돕고 마이크로소프트의 퀀텀 컴퓨팅과 실제 파트너 사례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04년 스테이션Q 퀀텀 컴퓨팅 연구소를 설립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양자 컴퓨팅을 연구하고 있다.

현재 미국 산타 바바라, 덴마크 링비를 포함해 전 세계 8개의 연구소에서 기관별 차별화된 연구 개발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오픈 퀀텀 에코시스템으로 현존하는 복잡한 범국가적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이바지할 수 있도록 환경문제, 헬스케어와 같은 분야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마이크로소프트 퀀텀 컴퓨팅은 풀스택 오픈 클라우드 에코시스템, 글로벌 퀀텀 네트워크, 애저 퀀텀으로 클라우드 상에서 바로 활용이 가능하도록 제공되고 있다.

이미 2017년에 발표된 ‘큐샵’을 포함한 퀀텀 개발 킷으로 퀀텀 솔루션을 학습 및 구축하는 데 필요한 모든 도구와 리소스를 깃허브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기존의 프로그래밍 개념을 퀀텀 컴퓨팅 개발 환경에 도입해 C언어, 파이썬에 익숙한 개발자가 퀀텀을 구현하도록 돕는다. 퀀텀 개발 킷은 이미 20만 회 이상 다운로드 되어 활용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러한 퀀텀을 클라우드 상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애저 퀀텀을 프리뷰로 서비스하고 있고, 전 세계 대학 연구소와 계열사, 스타트업 등 50개가 넘는 기관과 글로벌 퀀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