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호텔이 2019 국내 호캉스 트렌드를 분석, 발표했다.

2019년 한해(19년 1월 1일-12월 15일) 동안 실제 예약 및 투숙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특1급호텔 및 파인 다이닝의 인기와 주중 여가 활동의 증가가 주요 트렌드로 나타났다.

국내 특1급호텔 투숙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전체 레스토랑 예약 중 파인 다이닝의 비중은 35%를 차지, 전년 대비 10%포인트 가량 성장했다. 비용 대비 최상의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며 프리미엄 상품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호텔 및 레스토랑의 전체 예약 건수 중 사전 예약 비중은 호텔 74%, 레스토랑 71%를 기록했다.

특히 호텔은 목요일, 레스토랑은 수요일에 사전 예약하는 비중이 각각 10%포인트, 15%포인트 증가했다. 주52시간 근무제가 본격화하면서 평일에 여가 일정을 미리 계획하는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호텔의 평일 투숙률도 증가했다. 목요일과 금요일은 사전 예약 기준으로 투숙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21%, 14% 늘어났다.

평일 저녁 시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트렌드가 확산됨과 동시에, 주말 대비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평일 특가 프로모션의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 평일 투숙률은 사전 예약 기준, 인천(46%), 강원(28%), 경기(10%) 순으로 증가해 서울 근교 지역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주중 시간을 적극 활용해 서울을 벗어나 근교로 짧은 여행을 즐기는 추세가 강화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