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퍼스가 은평구,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와 협력해 교통약자를 위한 모바일 경로안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교통약자 전용 모바일 경로안내 기술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한 ‘주소체계 고도화 및 4차 산업 창출 시범 사업’의 일환으로, 노약자·장애인 등 교통약자에게 안전한 이동 경로를 지원하기 위해 개발됐다.

맵퍼스는 해당 기술을 활용해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맞춤형 교통 데이터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맵퍼스는 은평구 시범 지역 내 교통약자 지도 데이터 구축을 완료했다. 해당 데이터는 횡단보도, 과속방지턱 등 시설물과 보차도 경계석, 통신주, 볼라드 등 인도 장애물 그리고 교통약자의 이동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사로 출입구, 휠체어 리프트 등 이동편의 시설 위치 정보를 포함한다.

또한 경사구간, 계단 등을 회피 안내하는 교통약자 전용 경로 데이터를 구현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지원한다.

교통약자 지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도 개발됐다.

해당 앱은 급경사, 위험지역 회피 안내 등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최적의 이동 경로를 제공한다.

특히 목적지의 주출입구와 부출입구 정보가 포함된 ‘배달점’ 검색 기능이 포함돼 있어, 전동휠체어와 유모차 등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들의 보행 안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