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바이저가 인공지능 기반의 자산관리 솔루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사 블루바이저가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인 오라클이 주최한 ‘오라클 이노베이션 챌린지’ 피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서류 전형을 통해 9개 기업이 본선에 올랐으며, 블루바이저는 최종 우승기업 3개사 중 하나로 선발됐다. 피칭대회는 10월 30일 킨텍스에서 개최된 GMV 2019에서 진행됐다. 호주, 인도에 이어 한국에서는 첫 번째로 열렸다.

블루바이저는 우승 수상에 따라 오라클로부터 오라클 클라우드와의 마이그레이션을 통한 기술지원, 마케팅, 로드쇼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블루바이저는 인공지능 기반의 완전 일임형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최근에는 인공지능에 의한 자산 투자·관리 플랫폼인 하이버프를 개발했다.

투자 포트폴리오 도출에서 자산 배분, 투자실행, 모니터링, 리밸런싱까지 전 과정을 인공지능이 수행하는 투자전용 플랫폼이다. PC, 스마트폰 등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