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는 GPU 가속과 소프트웨어 정의 RAN를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트인 애리얼을 공개했다.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 젠슨 황은 현지시간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조연설을 갖고 엔비디아 EGX 플랫폼에서 구동되는 애리얼이 5G 네트워크 엣지에서 AI 서비스와 몰입형 콘텐츠를 어떻게 구현하는지 자세히 소개했다.

5G는 더 빠른 속도는 물론, 10배 낮은 대기시간, 1,000배 더 낮은 대역폭을 제공할 뿐 아니라, 평방 킬로미터당 수백만 개의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지원한다.

5G는 또한 ‘네트워크 슬라이싱’이라는 중요한 개념을 도입해, 이동통신사업자들로 하여금 세션별로 고객에게 고유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전통적인 솔루션들은 신속하게 재구성하기 어렵기 때문에, 이동통신사업자는 새로운 네트워크 아키텍처를 필요로 한다.

젠슨 황 CEO는 이에 대해 “가장 중요한 요소는 고성능이며, 그 다음으로는 재구성이 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