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가 2019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2분기 매출액은 2,833억 원, 영업이익은 66억 원, 상각전영업이익 357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2,83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여 2019년 1분기에 제시한 2,800억 원과 3,000억 원 사이의 매출 가이던스를 충족했다.

업계 경쟁사들의 매출이 2분기에도 1분기에 이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 감소가 예상되는 것과는 상대적으로 견고한 성과다.

이는 자동차 조명의 매출이 꾸준히 발생하고, 모바일, 디스플레이 사업부의 차별화된 신기술 적용 확대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2분기에는 TV 제품 등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증가하며 차별화된 제품의 비중 상승을 견인하였고, 매출 총이익률이 지난 1분기 22.8%를 기록한 이후 2분기에 24.5%를 기록하며 증가세로 돌아섰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176억 대비 62% 하락한 6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부터 글로벌 고객 거점 다변화 및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공장 설비를 해외로 이동 과정에서 발생한 생산 중단과 비용 증가, IFRS 국제회계기준 변경에 따라 1분기 대비 총 130억 원의 대손상각비 등을 추가 반영한 것에 기인하며, 이를 제외 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및 지난 분기와 유사한 수준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