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리얼티는 오늘 서울시와 통신사 중립적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토지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규 데이터센터는 도시개발계획의 일환으로 IT/미디어 기업들이 집중적으로 입주해 있는 상암 디지털 미디어 시티에 건립되며, 국내 디지털 경제 촉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설계될 예정이다.

 

디지털 리얼티는 서울시로부터 2만2000여 평방 피트의 택지를 매입해, 최대 12 메가와트 규모의 핵심 IT 용량 개발의 기반을 마련했다. 공사는 연내에 시작돼 2021년 중 완공될 예정이다.

 

디지털 리얼티 윌리엄 스테인 CEO는 “한국 시장 진출은 아태 지역 플랫폼 확장 계획에 중요한 이정표가 된다. 전세계적으로 빅데이터, 모바일 서비스, 커넥티드 디바이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디지털 허브이자 혁신의 중심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이끌고 있다. 한국 시장에 대한 투자를 통해 진정한 글로벌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디지털을 향한 고객들의 열망에 적극 조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완공 후에는 12만 9000평방피트 규모로 지상 10층, 지하 3층의 설비가 세워질 예정으로, 전략적 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광케이블 선로를 통해 최상의 연결성을 제공할 계획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