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IX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에 따르면, 제주 특화 상품이 처음 출시된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의 제주 지역 월평균 매출액을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월평균 매출액과 비교해 본 결과,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제주공항 JDC면세점에 첫 스토어를 오픈한 카카오프렌즈는 제주 지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리미티드 에디션들을 공개하며 제주도를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특정 지역에 특화된 제품을 내놓은 것은 제주 에디션이 처음이었으며 ‘감귤’, ‘해녀복’, ‘하르방’ 등 상징적인 이미지들을 제품에 입혀 특별함을 더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관광객들 사이에서 제주도에 가면 꼭 사야하는 ‘소장각’ 기념품으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각종 온라인 SNS 채널에서는 ‘카카오프렌즈 제주 에디션’을 사러 제주도에 가야겠다는 의견도 다수 나왔다.

특히, 제주 특산물 중 하나인 감귤을 모티브로한 라이언 인형의 경우 1차 초도 물량이 3일만에 완판되며 품절 대란이 일어났다. 이때문에 JDC 면세점에서는 감귤 라이언의 구매 한도 수량을 하루 1인 1개로 제한을 두기도 했다.


올해는 제주 지역 특화상품 시즌3인 하르방 에디션이 새롭게 출시되면서부터, 매출이 급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당시, 카카오IX는 제주공항 JDC면세점 내 카카오프렌즈 매장을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장하며, 더욱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과 팬을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현재까지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감귤라이언’ 인형으로 현재까지 5만개 이상 판매되었으며, 해녀라이언과 해녀어피치, 하르방라이언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제주도 현지에서는 카카오프렌즈 지역특화 상품 판매 채널에 대한 고객들의 요청이 연이어지면서 기존의 JDC면세점을 포함해 카카오 제주사옥 내에 약 40평 규모 스토어까지 유통 판매 채널을 확대 운영 중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