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는 미국 에너지국, 오크 리지 국립연구소, 슈퍼컴퓨터 제조업체 크레이와 공동으로 오는 2021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엑사급 슈퍼컴퓨터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AMD 에픽 CPU와 AMD 라데온 인스팅트 GPU 프로세서가 탑재된 프론티어 시스템은 1.5 엑사플롭스 이상의 연산 처리능력으로 차세대 고성능 컴퓨팅과 인공지능 기술에 최적화될 예정이다.

 

오크 리지 국립연구소의 연구원들은 프론티어 시스템의 향상된 컴퓨팅 성능과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기후모델, 원자구조, 유전학, 물리학 등 다양한 과학 분야에 대한 심층 연구에 나선다.

 

AMD 데이터센터, 임베디드 시스템 그룹 총괄 포레스트 노로드 수석부사장은 “AMD는 크레이 및 오크 리지 국립연구소와 함께 세계 최고의 슈퍼컴퓨터를 개발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프론티어 시스템은 AMD가 특별히 개발한 CPU와 GPU 기술을 탑재할 예정이며 그동안 에너지국의 엑사급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노력해온 AMD의 오랜 기술 혁신을 대표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