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일렉트릭이 소프트웨어 기반 ‘어드바이저’ 솔루션을 앞세워 스마트 공장 시장을 적극 확대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에서 아키텍처 플랫폼 ‘에코스트럭처’를 메인 콘셉트로 스마트 공장 분야 통합 솔루션 기술 역량을 선보였다.

 

전시와 관련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7일 코엑스에서 ‘스마트 팩토리’ 간담회를 열었다. 향후 국내 스마트 공장 구축을 위해 전력 관리부터 공정 자동화, 서비스 분야를 포괄하는 사물인터넷 기반의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 ‘에코스트럭처 인더스트리’를 소개하며 이 같은 전략을 밝혔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