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가 인도네시아 콘텐츠 기업‘네오바자르’를 인수, 최대 주주에 올랐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지는 검증된IP를 기반으로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텐센트와 장기 제휴 관계를 맺고 일본에서 픽코마를 통해 한국 작품을 유통, 해외 시장 진출의 초석을 다져왔다.

 

이를 발판삼아, 본격 해외 진출에 시동을 걸고'네오바자르' 인수를 결정, 글로벌 입지를 굳혀 나간다.

 

2015년1월 설립된 네오바자르는 인도네시아의 대표 웹툰 서비스 기업으로, 현재 웹툰, 웹소설 플랫폼인‘웹코믹스를 통해 콘텐츠를 제공한다. 누적 앱 다운로드 수170만 건 이상을 기록하며 성장, 인니 유료 웹툰 시장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세계의 황비, 그녀가 공작저로 가야 했던 사정 등 국내 웹툰을 서비스 중이고 수익의90%를 한국 콘텐츠를 통해 얻고 있을 만큼 이용자 반응도 폭발적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슈퍼IP들을 공격적으로 공급해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풍부한 한국 콘텐츠풀을 만들 계획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