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가 지난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연례 개발자 회의 MIDC 2018에서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올해 12월부터 중국 내 이케아의 스마트 전구 전 제품이 샤오미의 사물인터넷 플랫폼과 연동될 예정이다.

 

이케아가 중국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인공지능과 IoT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샤오미는 현재까지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제외한 1억 3000만개 이상의 스마트 기기를 연결했으며, 2018년 9월 30일 기준으로 매일 전 세계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 위치한 2000만개 이상의 제품에 연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미 1억개 이상의 기기가 샤오미의 AI 음성인식 비서 샤오아이로 연결돼 있고, 샤오아이의 월간 사용자 수는 3400만을 넘어섰다.

 

샤오미 IoT 플랫폼 사업부 대표 판 디엔은 “샤오미와 이케아는 서로 유사한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이번 협력 관계를 통해 스마트홈 사업 분야의 발전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