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터널이나 지하에서 정확한 위치 측정이 어려운 GPS와 와이파이기반의 위치 측정 기술을 보완하기 위해 'LTE 신호를 활용한 실내외 측위 기술 공동연구'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측위 기술은 내비게이션과 지도 서비스의 핵심인 길안내를 위해 이용자, 차량, 건물 위치를 파악하는 원천 기술로 현재는 GPS와 와이파이 신호를 중심으로 위치를 찾아낸다.

 

하지만 GPS는 고가도로, 지하, 고층 건물 사이에서는 신호가 통과하지 못해 위치 정확도가 떨어지고, 와이파이는 신호가 잘 잡히는 곳에서만 위치 측정이 가능하다는 한계점이 존재했다.

 

KIST 이택진 박사팀의 LTE 기반 측위 기술은 LTE 신호에 대한 지도를 미리 구축한 뒤 사용자 스마트폰의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위치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기존에도 LTE 기반 측위 기술이 존재했으나 위치 정확도가 낮아 거의 활용되지 않았다. 반면, KIST의 LTE 기반 측위 기술은 신호 도달 범위가 GPS보다 넓다는 LTE의 장점을 활용함과 동시에 신호의 패턴을 분석해 여러 번 측정하기 때문에 사용자가 조금만 이동해도 정확하게 위치를 찾을 수 있다.

 

또한 GPS와 LTE 신호를 복합적으로 적용해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구현하고, 추측항법 등의 알고리즘도 융합해 안정적이고 정밀한 위치 측정이 가능하게 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