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라인플러스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전 세계 오피스에 근무 중인 라인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라인 데브 위크 2018’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라인 데브 위크’는 2015년을 첫 시작으로 올해 4회 째를 맞이하는 행사로, 전 세계 오피스에 근무 중인 라인 글로벌 개발자들이 일 년에 한 번, 한 자리에 모여 각 나라 별 주요 과제와 최신 IT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한국, 일본, 대만,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국 등 총 7개국 1천 여 명의 글로벌 개발자들이 참석하여, 3일차까지는 각 팀별로 30개의 주제별 워크숍을 진행하며, 마지막 날인 4일차에는 참석자가 한자리에 모여 토론 성과를 공유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서 컨퍼런스를 개최, 박의빈 CTO의 기조 연설을 시작으로 각 부문별 주요 리더들이 세션을 이끌었다.

 

특히, 일본 교토, 베트남 호치민/하노이, 중국 대련 등 글로벌 거점 확대에 따른 유기적 조직 구성과, 글로벌 팀간 긴밀한 협력을 촉진하는 리모트워크 프로젝트 지원을 되짚는 등 글로벌 테크 기업으로서의 행보를 이어나간다고 밝혔다.

 

또한, 기술 상생 및 에코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대용량 메시징 플랫폼을 파스 방식으로 제공하고, 이를 통해 더욱 다양한 시장에서 지역별, 세대별 특성에 맞는 메시징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2016년 일본에서 열린 개발자행사 디벨로퍼데이에서 메시징 API가 공개된 후, 현재 28만개 이상의 봇이 만들어지는 등 외부 개발자와의 활발한 상생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향후 다양한 메시지 타입 제공을 통해 함께 만들어가는 오픈 API생태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