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리코가 서울 성수동 본사 내 ‘신도문화공간’에서 김실비 작가의 개인전을 선보인다.

 

신도리코는 지난 2011년부터 국내 미술계의 신진 작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3명의 작가를 선정해 작품 활동비를 후원하고 전시 기회 등을 제공하는 ‘신도 작가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전시를 여는 김실비 작가는 ‘제 7회 SINAP’에 선정된 작가로 개최하게 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신도리코의 3D프린터로 출력된 작품 금지옥엽, 뙤리 운동 연구> 등을 포함해 다수의 작품이 선보인다.

 

작가는 현대사회에서 일어나는 정치, 문화, 과학기술과 연관된 주요 이슈들을 영상, 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에 걸쳐 표현한다.

 

한국과 독일, 그리고 여타의 세계를 잇는 가상의 연결점들을 선보이면서, 현대성과 이미지, 그리고 언어에 대한 작가 특유의 상상적 시점을 다양하게 제공한다. 이로써 지금의 전지구화 시대에 정치와 과학기술은 우리를 자본주의의 폐해에서 구해낼 수 있을지를 질문하며 우리 욕망의 세계에 대해 성찰하게 한다.

 

동시대의 문화 산업과 여흥을 둘러싼 정치, 사회적 현상들을 재구성하여 사회비판의 새로운 시점과 이야기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좋은 평을 받고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