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올림푸스한국은 난치병 청소년 대상 사진예술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프로젝트’의 작품 전시회를 오는 31일까지 인천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림푸스한국이 2015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아이엠 카메라’는 오랜 병원 생활로 지친 청소년들이 ‘카메라’를 통해 ‘나’를 표현하고, ‘나’의 정체성을 찾아간다는 의미로 기획된 사진예술교육 프로젝트다.

 

사진 활동을 통해 환우들이 세상과 새롭게 소통하고 열정과 자존감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2017 아이엠 카메라 프로젝트는 예술교육의 장르 및 지역을 확대하고 교육의 지속성을 도모하기 위해 ‘여행’을 테마로, 경기·인천지역 3개 병원(가천대 길병원, 아주대병원, 인하대병원)의 환우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난 7월부터 카메라 사용법과 사진 촬영법 교육을 진행했으며, 10월에는 참가자 및 그 가족들이 강원도 국립횡성숲체원에서 2박 3일간 출사 여행을 떠나 가족사진 촬영, 숲체원 트레킹, 의료진과의 대화 등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전시회는 올림푸스한국과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이 주최하고 인천문화재단에서 공간을 후원했다.

 

나를 표현하는 ‘꿈’, 여행을 의미하는 ‘모빌리티’, 가족의 의미를 발견하는 ‘희망’을 주제로, 난치병 청소년들이 사진 교육 및 여행을 통해 완성한 사진 작품을 전시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