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디지텍이 삼성 HMD 오디세이의 공식 론칭을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삼성전자가 협업하여 개발한 삼성 HMD 오디세이 XQ800ZAA-HCKR은 간편한 설치와 높은 해상도가 강점이다.

 

AR과 VR을 통합하는 중간 단계의 기술인 MR을 구현했으며, 윈도우 10만 깔려 있으면 어디서든 작동이 가능하다.

 

3.5형 듀얼 AMOLED 디스플레이와 최대 2880x1600의 높은 해상도를 통해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뷰를 제공하고,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 헤드셋을 탑재하여 360도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착용감이 뛰어나고 트래킹이 빨라 사용자 편의성까지 갖추고 있다.

 

기존의 VR 기기가 게임 기능에 국한되어 있다면 이번 윈도우 MR 기기는 클리프 하우스라는 가상공간 속에서 게임은 물론 웹 서핑, 영화 감상, 스카이프를 통한 영상 통화 등 실제 현실과 같은 활동이 가능하며, MR 기기의 화면을 노트북 화면을 통해 다른 사용자가 그대로 볼 수도 있다.

 

내장된 트래킹 센서로 컨트롤러와 공간을 인식하기 때문에 센서와 케이블을 번거롭게 설치할 필요가 없으며, HMDI 케이블과 USB 3.0 케이블을 연결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세팅이 완료 된다.

 

더욱이 사용자가 공간을 원하는 만큼 설정할 수 있기 때문에 원하는 환경에 맞게 이용할 수 있다.

 

아직 한국어 MR 콘텐츠는 50개 내외로 적은 수준이지만 Steam 플랫폼 VR 카테고리의 95%를 사용할 수 있으며 개발자 환경이 편리하여 앞으로 더 많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