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의 무선 통신 분야 리서치 및 개발을 담당하는 연구소인 화웨이 와이어리스 X 랩은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에서 저고도 네트워크 커버리지 향상을 통해 저고도 디지털 경제를 활성화하고 드론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디지털 스카이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최근 무인항공기는 운송, 농업, 사회 기반 시설, 구조,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인터넷 연결이 컴퓨터 발전을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린 것처럼, 네트워크로 연결된 드론은 응용에서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

 

업계가 성장함에 따라, 드론과 원격 플랫폼 간 P2P 통신은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려면 드론과 사용자 간 연결이 필요하며, 모바일 통신망에 연결된 드론은 더 나은 방식으로, 효율적으로 비행할 수 있으며 합리적인 항공 공간 활용으로 경제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화웨이가 발표한 디지털 스카이 이니셔티브는 3가지 단계로, 1단계(2017년-2018년) 연결된 드론 애플리케이션 데모 사이트 구축 및 셀룰러 네트워크 기반 관리 표준화 추진, 2단계(2019년-2020년) 필드 테스트 및 소규모 상용화(5개 이상 국가에 구축), 3단계(2020년 이후) 저고도 디지털 네트워크를 상용화하고 최소 저고도 영공지역 30%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화웨이 와이어리스 X 랩은 정부, 운영업체, 드론 제작사, 업계 조직 및 기타 고객 등을 모으는 디지털 스카이 특별 관심 그룹을 조직했다.

 

2017년 10월에는 세계 최초로 상하이에서 드론 애플리케이션 데모 사이트 셋업을 위해 협력하기 위한 디지털 스카이 허브가 창립되었으며, 2018년 유럽, 캐나다, 한국 및 세계 각지에 허브 설립을 앞두고 있다.

 

화웨이는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에서 라이브 영상도 선보였다.

 

커머셜 4.5G 네트워크는 NLOS 비행 컨트롤, 데이터 전송, 비행을 지원 가능하게 되었으며 초고대역, 초저지연성, 고신뢰성, 광범위한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차세대 5G 네트워크는 드론의 가능성을 더 끌어올릴 수 있다.

 

공중에서의 지능형 트래픽 관리가 현실화 되면 새로운 디지털 항공영역이 도시 생활을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