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에 따르면 올 7월 전국 평균기온은 26.4도로 평년(24.5도)보다 1.9도 높았으며, 이는 기상관측을 전국적으로 시행한 1973년 이후 4번째로 더운 7월로 기록됐다. 며칠째 전국 곳곳에 열대야(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밤) 또한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 같은 날씨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무더위와 열대야에 잠을 못 이루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편의점의 경우 여름에는 열대야로 평소보다 소비자의 활동 시간이 늘어나 야간 특수를 누리기도 한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일부터 7일까지 야간(오후 10시~오전 4시)에 도시락 판매가 전년 대비 43.6%나 늘었으며, 아이스음료(20.4%), 맥주(12.7%) 등도 판매량이 부쩍 늘었다.

 

이처럼 여름을 맞아 잠을 못 이루는 이들이 많은 가운데, 최근 열대야 극복을 돕는 다양한 식품이 출시되어 눈길을 끈다.

 

무더위 극복에 제격인 아이스 제품부터 ‘꿀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음료까지 한밤의 무더위에 맞서는 이들을 위한 ‘미드 나잇 푸드’를 살펴본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얼려먹는 주스 등 인기]

 

열대야에는 무엇보다 시원한 간식이 제격이다.

 

특히 어린 자녀와 함께 있거나 늦은 밤 커피, 술 등은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면 얼려먹는 주스, 야쿠르트와 같은 건강한 아이스 제품을 찾아보는 것이 좋다.

 

DOLE(돌)의 ‘후룻팝’은 열대과일의 100% 과즙이 들어간 제품으로 새콤달콤한 주스로 마실 수 있고, 6시간 이상 얼려서 먹으면 시원한 아이스 바로도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매장에서 녹을 걱정 없이 액체상태로 구매하여 주스나 아이스 바로 각자 기호에 맞게 섭취할 수 있다.

 

외부의 빛과 공기를 차단해 주는 테트라팩 무균 포장재를 사용해 상온에서도 안전한 보관이 가능하며, 한 손에 잡히는 62ml의 소형 패키지로 출시되어 무더운 여름철 어린 자녀들의 간식, 여름 휴가철 간식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의 ‘얼려먹는 야쿠르트’는 국내 최초로 거꾸로 먹고, 얼려 먹을 수 있는 신개념 발효유다. 야쿠르트 병을 거꾸로 한 패키지는 숟가락으로 떠먹기 좋도록 입구를 넓혔으며, 얼리는 시간에 따라 셔벗과 아이스크림 타입으로 즐길 수 있다.

 

‘얼려먹는 야쿠르트’에는 한국야쿠르트의 특허 유산균과 복합비타민, 자일리톨이 들어 있어 온 가족이 열대야에 즐기는 건강 간식으로 제격이다.

 

[밤에 찾는 간식, 칼로리가 걱정이라면?]

 

늦은 밤, 치킨이나 맥주 등의 야식을 찾는 이들도 많다.

 

그러나 이 같은 고칼로리의 간식은 살 찌기 쉬운 것은 물론, 소화가 어려워 숙면에 방해가 되기도 있다.

 

열대야에 안 먹기는 아쉽고, 먹기에는 칼로리가 걱정된다면 칼로리를 낮춘 야식을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기름에 튀기지 않는 오븐구이 치킨은 일반 치킨보다 칼로리와 나트륨 함량이 낮아 부담이 낮다.

 

굽네치킨의 제품은 모두 오븐에 구워낸 것이 큰 특징으로, 대표 메뉴인 오리지널 굽네치킨 1마리의 칼로리는 960kcal 정도다.

 

타 치킨 브랜드들의 대표 메뉴 칼로리가 1742∼2084kcal 정도인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량이 낮아 밤에 즐기는 간식으로 부담이 적다.

 

하이트진로음료의 ‘하이트제로0.00’은 맥아의 풍미와 청량감을 그대로 담은 국내 최초 알코올 함량 0.00%의 무알코올 음료다. 하이트진로의 드라이 밀링 공법을 도입해 거품의 부드러움과 깔끔한 목넘김을 구현했다.

 

알코올이 생성되는 발효 과정을 제외해 알코올이 전혀 들어 있지 않고, 칼로리도 355mL 일반 맥주의 절반 수준(한 캔 당 60kcal)으로 야식으로 즐기기에 적합하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