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가 누적 예약 1,000만 건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쏘카는 2011년 카셰어링 공유경제 모델을 선도적으로 국내에 도입한 이래로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과 같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 수단으로서의 카셰어링 문화를 안착 시키고자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쏘카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했고, 마침내 지난 12일 기준으로 쏘카 누적 예약건수가 1,000만 건을 돌파했다.

 

누적 예약 1,000만 건은 쏘카 서비스가 등장한지 6년 만에 이룬 성과이자, 국내에서 카셰어링 서비스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쏘카 누적 예약 1,000만건 달성과 관련하여 각종 흥미로운 기록도 집계됐다.

 

누적 예약 1,000만 건을 달성한 동안의 총 주행거리는 약 4.2억km로 이는 지구에서 달까지 552회 왕복한 거리에 해당한다.

 

총 차량 예약대수는 10,029대로, 아반떼를 쌓았을 때 에베레스트 높이의 약 1.6배에 해당하는 14,441m를 기록했다.

 

총 주유량은 약 3,600만 리터로 초대형 항공기 A380약 123대를 채울 수 있는 연료의 양이다.

 

또한 쏘카 차량문이 열린 횟수는 약 4천만회로 나타났는데, 이는 쏘카 서비스 기간 동안 4초에 1번 꼴로 쏘카 차량의 문이 열린 셈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