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스카이가 국산 게임 수 종을 들고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개최되는 '차이나조이2017' BTB 전시관에 2년 연속 참가한다.

 

게임 1세대 출신 베테랑 집단인 팡스카이는 '차이나조이2017'을 통해 다양한 기종의 국산 제품을 해외에 선보이며 ‘토털 게임포털’로서의 역량과 인지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팡스카이가 '차이나조이 2017'에 선보일 주요 게임은 '카오스파인더'와 '수호지', '오켓스트라' 등의 모바일 게임 및 '스나이퍼팡'이라는 아케이드게임으로, 국내에서 만들어진 토종 국산 게임이다.

 

지스타2016에서도 선보인 '카오스파인더'는 판타지 배경의 모바일 3D MMORPG로, 게임 미션과 인스턴스 던전, PVE, PVP 등의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다양한 강화 콘텐츠와 난이도별 던전, 치열한 진영전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다. 출시는 2017년을 예정하고 있다.

 

스케인글로브의 전략게임 '수호지'도 선보인다. 이 작품은 ‘파괴본능 약탈 SNG’라는 콘셉트의 전략게임으로, 유저들끼리 자원과 식량을 약탈하며 무한 경쟁을 펼치게 된다. 마을 꾸미기와 전략적 방어, 개성 넘치는 강력한 병사 양성 등을 특징으로 한다.

 

꼬마 지휘자와 고양이 부대를 오케스트라 지휘하듯 컨트롤하는 '오켓스트라도 있다.

 

드래그앤드롭 방식으로 진행되는 마법사와 고양이 전사들의 컨트롤, 그리고 애묘인들이 좋아할 만한 100여 종 이상의 성장형 고양이 캐릭터와 146종의 고양이 아이템이 차별화 포인트다.

 

'스나이퍼팡'은 가족, 친구, 연인과 즐기는 체험형 아케이드게임으로 자동으로 탄알이 장전되는 게임용 건으로 편리하고 안전한 사격이 가능하다. 또 무인 운영이 가능해서 최적의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여, 이미 국내에서 선 계약 주문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