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인 동시에 여론의 선두에 서서 사회를 긍정적으로 이끌려 했던 ‘소셜테이너’ 이외수가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에게 이 같이 말하며 무대에 올랐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북파크 카오스홀에서 제 12회 인터파크도서 북잼콘서트 ‘이외수의 톡톡튀는 사이다 같은 이야기’가 열렸다.

 

현장에는 사전 신청을 통해 초청된 300여 명의 독자들이 참석했다.

 

소설가 이외수는 여덟 번째 장편소설 보복대행전문주식회사를 발표하며 12년 만에 컴백을 알렸다.

 

지난 3월부터 카카오페이지 채널을 통해 연재된 소설로, 문학분야에서 최단기간 40만 독자를 모으며 큰 화제가 된 작품이다. 인터파크도서가 주최한 이번 강연에서 이 책의 핵심은 무엇인지 고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강연의 진행은 개그맨 김영철 씨가 맡았으며, 한충은&포레스트의 특별 공연, 김영철과의 대담, 현장토크, 작가 사인회까지 약 2시간 30분여간 열렸다.

 

이외수는 15분가량의 짧은 이야기로 강연의 문을 연데 이어 김영철 씨와 특유의 거침없는 입담과 독특한 상상력으로 부조리, 불합리, 불평등이 난무하는 현 사회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통쾌한 토크를 이어갔다.

 

먼저 보복대행전문주식회사를 차리게 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목민심서에 보면 백성은 배고픔에 분노하기보다 불공정에 훨씬 더 분노한다는 말이 있다. 그동안 사회가 불공정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아왔을 것, 억울한 사람들의 한을 소설로 풀어드리고 싶었다.”고 답했다.

 

“복수를 의뢰하는 이는 식물, 나무,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그 대상은 나 뿐인 놈 즉 ‘나쁜 놈’이 된다. 이런 사람들은 남을 배려하지 않는다. 자기만 잘 되길 바라는 욕망덩어리들이 바로 응징의 대상이다’고 덧붙였다.

 

보복대행전문주식회사'는 식물과 교감하는 '채널링'이란 능력을 갖춘 주인공이 식물들의 도음으로 사회의 정의를 구현한다는 내용이다. 소통의 대상을 식물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 “식물은 이상주의적인 생명체이다. 식물은 동물처럼 먹고 살기 위해 고군분투 하지 않는다. 같은 자리에서 잎을 내고, 잘 자랄 수 있도록 가지를 뻗으며 토양을 기름지게 만든다. 하지만 인간은 먹고 살기 위해 매일 출퇴근 해야하고 피눈물을 흘리며 산다. 또 식물은 다른 종의 생존을 도와준다. '식물이 소통을 하게 되면 어떤 점을 배울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서 소설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뒤이어 “글을 잘 쓰는 방법 중 하나는 만물과 대화를 해보는 것이다.

 

식물에게 말을 걸어보거나, 허수아비한테 관절을 만들어주면 어떤 동작을 보여줄까 등 생명을 불어넣어보자. 끊임없이 자문자답을 하다 보면 어느 날 식물이나 사물이 말하는 소리가 들릴 것”이라고 덧붙엿다.

 

이 소설은 ‘웹소설’이라는 형태로 시작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대해 “책을 읽지 않는 시대가 왔다. 스포츠, 게임, 드라마 등 수많은 매체가 독자들의 시선을 빼앗고 있다. 이제 ‘폰교’라고 휴대폰이 종교적인 존재가 됐다. 모바일로 책을 읽게 하는 것도 괜찮겠다 싶었다. 마치 혁명하는 기분으로 내 자신을 변화시켰다.”고 생각을 전했다.

 

특히 이 소설은 부패한 사회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작품이다. 이외수가 생각하는 정의로운 세상은 무엇이며, 악취 풍기는 세상을 바로 잡아야 할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 것일까?

 

“정의로운 세상은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야 하는 것. 약육강식이 정당하게 받아들여져서는 안된다. 이는 정글의 동물들에게나 통용되는 말이다. 약자가 쓰러져 있으면 손을 내밀어 일으켜 세우고, 비록 멀지만 목적지까지 함께 갈수 있어야 ‘만물의 영장’다운 인간이라 할 수 있겠다.”

 

“인간은 유일하게 문자를 갖고 있고, 책을 읽을 수 있다. 이는 인간이 사랑을 널리 전파하라는 말이다.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는 것은 세상을 장악할 가공할 무기를 갖고 있다는 것이 아니다. 인간이 만물을 사랑할 수 있는 가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관객들과 함께한 현장 토크 시간에는 이외수와 김영철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관객들의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불안감을 해소하는 방법을 묻는 관객 질문에 “모든 근심은 100% 사라진다. 이게 근심의 특성. 근심을 근심할 필요가 없다. 가까이 할수록 커지는 것이 근심”이라며 명쾌한 해답을 제시해 박수를 받았다.

 

현장 토크를 마지막으로 강연은 끝나고, 북파크에서는 이외수의 사인회가 이어졌다. 사인을 받으러 늘어선 긴 줄과 함께 행사는 마무리되었다.

첨부
이 뉴스 링크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