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은 최근 이력서 및 경고장 등 문서 파일로 위장한 악성코드 유포 사례가 발견되어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먼저, 이력서 위장 악성코드의 경우, 하반기 취업시즌을 앞두고 공격자는 특정인의 이름을 붙인 이력서로 위장한 PDF 파일을 유포했다.

 

아이콘의 모습은 PDF문서이지만 실제로는 악성코드가 포함된 실행파일이다.

 

하지만 피해자가 무심코 이 파일을 실행하면 악성코드 설치와 함께 이력서 형태의 정상 PDF파일도 실행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감염여부를 의심하기 어렵다.

 

경고장을 사칭한 악성코드도 발견됐다. ‘광고표시의무위반내역’이라는 이름으로 유포된 악성코드는 엑셀파일의 아이콘으로 위장했다.

 

이 악성 문서파일도 실제로는 악성코드가 포함된 실행파일이며, 실행 시 악성코드 설치와 동시에 문자 광고의 의무표시위반내역처럼 보이는 엑셀파일을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위 두 악성코드 모두 감염 이후 사용자 몰래 네트워크 연결을 시도한다. 이는 C&C 서버로 접속해 악성 행위에 필요한 파일을 추가로 내려 받는 등의 악성행위를 시도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이와 같은 악성코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 실행금지,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오피스 SW등 프로그램 최신 보안 패치 적용,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