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가 수상스포츠는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신을 수 있는 전천후 워터슈즈 ‘헬리움 트래커’를 출시했다.

 

밀레 '헬리움 트래커'는 운동화 형태의 워터슈즈로, 샌달 타입 제품보다 안정적인 착화감을 제공한다. 휴가지의 계곡이나 해변 등에서 물놀이를 즐길 때 착용하다가 지상에서도 그대로 신고 활동할 수 있는 수륙양용 제품이다.

 

신발 전면에는 신축성과 통기성이 뛰어난 스판 메쉬 소재를 사용해 착화시 양말을 신은 듯 발등을 부드럽게 감싸며 땀과 수분을 빠르게 배출해 쾌적하다.

 

밑창에는 신발 속에 고인 물이 신속하게 빠져나가는 기능을 담당하는 배수 시스템이 설계돼 수중 활동에 특화됐고 장마철에도 레인슈즈로 착용하기 좋다.

 

또한 노쏘 공법으로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였을 뿐 아니라 충격흡수력이 뛰어난 파이론 중창이 적용돼 러닝, 워킹 등 여름철 가벼운 운동을 즐길 때에도 활용할 수 있다.

 

자주 신고 벗게 되는 아쿠아 슈즈의 특성을 감안해, 끈을 잡아 당기는 것만으로도 손쉽게 조이고 풀 수 있는 스트링 스토퍼 매듭으로 편리함을 더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