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팬레터가 해외 시장 진출의 큰 발걸음을 내딛는다.

 

지난 5월 24일, 일본 도쿄 코리아센터에서 열린 ‘2017K-Story in Japan’에서 팬레터가 참석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현지의 유수한 영화 및 공연 제작 투자사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K-Story in Japan’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 국내 우수 스토리의 일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 뮤지컬 분야 유일한 선정작이었던 마이 버킷 리스트에 이어 올해 일본에서는 팬레터가 유일했다.

 

‘라이브’측은 “마이 버킷 리스트로 ‘2016 K-Story In China’ 에 참여해 중국 영화 판권 계약과 중국 라이선스 공연을 성사시켰다. 이에 팬레터 역시 일본진출과 OSMU사업화 등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총각네 야채가게”의 일본 라이선스 공연을 2013년 도쿄, 오사카에서 제작, 96%의 관객점유율을 기록했던 제작사 “와타나베 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하여 영화와 공연을 아우르는 대형제작사 “토호”, “센트럴아츠”, “토에이 비디오” 등 다양한 제작사들의 러브콜이 이어졌다.


뮤지컬 팬레터는 심사 및 기획단계부터 해외관계자들의 참여를 통해 해외 진출과 IP사업확대를 목표로 하여 개발된 창작뮤지컬로, 쇼케이스와 2016년 정식 공연을 거쳐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으며, 웰메이드 창작뮤지컬임을 입증 받았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