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1월 4일 개관한 한남동 공연장 블루스퀘어, 1760석 규모의 뮤지컬 전문 공연장 삼성전자홀과 1000석(스탠딩 3천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 삼성카드홀 두개의 공연장으로 구성된 블루스퀘어는 지난 5년간 대형 뮤지컬을 줄줄이 흥행 시키며 국내 뮤지컬 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특히 작품성과 흥행성을 갖춘 초연작들을 중심으로 신규 관객을 발굴하며 개관 1년만에 65만명 돌파, 최단 기간 100만명 돌파, 연간 공연장 가동률 100% (삼성전자홀 기준), 뮤지컬 프로듀서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연장으로 자리 잡으며 국내 뮤지컬의 지형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2016년 연간 최다판매(인터파크 판매매수 기준) 뮤지컬 1위 작품도 블루스퀘어 공연이 차지했다.

 

흥행 뮤지컬 공연장 블루스퀘어가 2017년 5월 새로운 모습으로 야심 차게 탈바꿈한다.

 

인터파크씨어터는 직영 레스토랑 2곳 오픈, 10만여권의 책 구비된 대형 서가 북파크, 현대 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상시로 볼 수 있는 갤러리 아트파크 등 블루스퀘어 공연장 내 여러 공간을 단장하여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블루스퀘어를 운영하는 인터파크씨어터의 박진영대표는 “블루스퀘어를 찾는 공연 관객들에게 최적의 공연 환경에서 좋은 공연을 관람하도록 하는 공연장 시설과 서비스뿐만 아니라 좋은 음식과 와인이 있는 식음 시설, 상시로 수준 높은 전시를 관람할 갤러리, 책과 음악이 있는 대형 서가 북파크 등 여유와 멋이 가득한 복합예술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블루스퀘어를 찾는 관객과 시민들이 공연이 없는 시간대, 언제 와도 다양한 취향의 문화생활을 향유하는 멋스러운 공간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