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달성한 가운데, 한국의 전년대비 수출액 증가율이 세계 최고인 73%로 나타났다. 이는 평균이 23%인 것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2위인 이탈리아와 3위인 미국은 각각 43%, 42%로 나타나, 타 국가에 비해 한국이 독보적으로 성장했음을 알 수 있다.

 

한국이 높은 성장 수치를 보인 이유는 주요 수출 어종인 고등어의 수출량과 수출액이 세계 시장의 흐름과 달리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노르웨이 고등어, 아시아에서 성장 강세… 한국 증가율은 단연 독보적

 

 

지난해 노르웨이 고등어의 전체 수출량은 소폭 감소했으나, 아시아 지역에서는 탄탄하게 구축된 수요에 힘입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수출규모가 큰 국가는 일본, 중국, 한국, 네덜란드, 나이지리아 순이다.

 

나란히 상위권을 차지한 아시아 3개국의 경우 고등어 수출량이 늘어난 것에 반해, 네덜란드와 나이지리아는 모두 감소했다.

 

주목할 것은 우리나라로의 고등어 수출규모가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큰 폭으로 성장했다는 점이다. 한국 수출량은 전년대비 39% 증가하며, 일본 5%, 중국 4%에 비해 크게 앞섰다. 수출액 또한 한국이 68%로 가장 높고 일본은 32%, 중국은 26%로 나타났다.  


노르웨이의 주요 수출 어종인 고등어는 촉촉한 육즙과 부드러움을 강점으로 맛과 영양을 고려하는 전 세계 소비자층을 사로잡고 있다.

 

노르웨이수산물위원회는 노르웨이 고등어가 한국에서 크게 성장한 이유를 우수한 맛과 품질을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한국 소비자들은 식품의 맛과 품질을 매우 중시하는데, 그 중에서도 고소한 맛과 촉촉한 식감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고등어는 제철인 9~11월에 수확한 뒤 곧바로 급속 냉동해 수출해, 육즙이 가장 촉촉하고 고소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제철에 어획된 노르웨이 고등어는 몸에 좋은 지방 함유량이 최대 30% 가까이 되기 때문에, EPA나 DHA 등 영양소도 풍부하다.

 

또한 노르웨이 고등어는 국내 공급량이 원활하지 않을 때 꾸준히 안정적으로 공급되며 상품성을 인정받아왔다. 2012년 이후 수입산 고등어 중 국가별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대부분의 노르웨이 고등어는 국내 수산업체들을 통해 가공 및 유통되며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이는 한국과 노르웨이 수산업계가 동반 성장한다는 부분에서 의미가 크다.

첨부
이 뉴스 링크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