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들레이어 재킷이라 일컫는 경량패딩이 올 겨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겨울철 군대에서 입는 ‘깔깔이’와 유사한 아이템이지만 패션업계에서 출시된 경량 슬림다운은 색상이나 디자인이 더욱 세련된 것이 특징. 직장에서는 물론 캐주얼 룩으로도 입을 수 있어 겨울철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 진화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슬림패딩 재킷이 올해 ‘대세’로 자리 잡은 이유는 해마다 이어지는 이상기온 탓에 겨울철 패션 연출법으로 레이어링 룩이 보편화된 점과 동시에 관리가 손쉽고 가성비를 따지는 실속파 소비자가 늘고 있는 점도 작용했고 볼 수 있다.

 

여기에 복고풍 열풍에 힘입어 오버사이즈 패션이 유행을 타기 시작한 것도 큰 몫을 차지했다.

 

이에 패션업계는 추울 때는 레이어드룩으로 따뜻한 날씨에는 단품으로 입어도 손색없는 미들레이어 제품으로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다.

 

예측하기 어려운 날씨에도 활용 범위가 넓은 슬림 패딩은 가격대가 다운재킷에 비해 저렴하고 실용적이라는 점에서 더욱 각광을 얻고 있다.

 

아이더는 올해 슬림패딩 재킷의 제품력을 강화해 물량은 3배 늘리고 긴 기장, 패딩재킷, 베스트 등 스타일 수도 2배 이상 강화했다.

 

시즌 주력 슬림패딩인 '테이텀 경량패딩'은 가벼운 무게에 환경 친화적인 ‘퀀볼’ 충전재로 보온력을 강화했으며 무채색에 심플한 디자인으로 아웃도어 및 스포츠, 직장인 비즈니스룩에도 손쉽게 매치 가능하다. 올해 슬림베스트 종류 전 제품은 60% 이상의 판매 수치를 기록했을 정도로 소비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노스페이스 'VX 에어 재킷'은 인체 복사열로 원적외선 형태로 반사하는 'VX HEAT' 기능이 추가돼 보온력이 높다. 밀레도 기존 경량패딩 물량을 올해는 50% 이상 늘렸다.

 

코오롱스포츠는 경량 패딩 ‘키퍼’ 시리즈를 재킷과 함께 중기장, 긴기장, 패딩재킷, 베스트까지 5가지 스타일로 선보이며 라인업 강화에 나서고 있다. 네파 스파이더 재킷은 애슬레저 트렌드를 반영해 팔과 허리를 날씬하게 잡아주는 슬림핏 및 부위에 따른 최적화된 소재를 사용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