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늘근도둑이야기가 2월 26일 공연을 끝으로 관객들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한다.

 

마지막 티켓 오픈은 1월 13일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진행된다.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는 부조리하고 답답한 현시대를 향한 사이다 돌직구와 해학적인 풍자로 관객들의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며 색다른 힐링극이라는 평을 받았다.

 

2015년 11월 강남에 이어 대학로에서 공연을 시작해 500회가 넘는 장기 공연을 이어가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 남녀노소 관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대통령 취임 특사로 풀려난 더늘근 도둑과 덜늘근 도둑이 높으신 그 분의 미술관에서 금고를 털려다 실패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 늘근도둑이야기는 무엇보다 극에 흥미와 활력을 더한 촌철살인 대사들과 대한민국 최고 신스틸러 배우들의 에너지 넘치는 열연이 빛났다.

 

배우들은 오랜 기간 서로 호흡을 맞춰온 만큼 거침없는 애드리브와 폭발적인 시너지로 관객들을 매료시켰고 매 공연마다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또한 관객들과 더욱 끈끈한 소통과 공감을 위해 현 사회의 이슈를 끊임없이 연구, 작품에 대한 완성도와 몰입도를 높였다.


   

XE Login